+ 사제를 보호하는 우리들

어느 성인께서 환시를 보셨다.
환시 가운데서 사제관 두개를 보았는데,
사제관에는 마귀들이 새까맣게 달라붙어 있었다.

첫 번째 사제관에
신자들이 계속 화살기도를 보내주니 마귀들이 다 떨어져 나갔다.
그런데 두 번째 사제관을 위해서는 기도를 해주는 사람이 없어서,
마귀들이 점점 더 달라붙어 나중에는 조그만 틈을 타고 마귀가
안으로 기어들어가는 것이었다.

그 환시에서 성인이 확신한 것은 본당신부가 성인이 되느냐 아니냐는
신자들의 기도에 99.9%가 달려있구나, 하는 것이었다.

사제가 예수님의 완벽한 모습을 보여줄 수는 없다.
사제 한 분에게서는 예수님의 한 조각만을 보자.

예를 들어, 다른 것은 못하지만
가정 방문을 잘 하는 신부님에게서는 그것만을 보고,
면담을 잘 해주시는 분에게서는 또 그것만을 보자.
어떤 신부님은 기도하는 모습을 보여주며, 어떤 신부님은 말씀으로,
또 어떤 신부님은 한없는 선함을 보여 주신다.

도화지에 그 조각조각을 모자이크 해 채워보자.
그러면 비로소 예수님의 모습이 하나 만들어 질 것이다.

내가 피정에 다니면서 제일 가슴 아픈 얘기가
서품 받은 지 얼마 안 된 신부들이 환속했다는 소식이다.
요즘은 점점 더 많아진다.

사제되기가 얼마나 어려웠는데...
신학교의 온실 속에서 이제 막 나온 보좌신부들을 신자들은
기도의 벽으로 감싸주어야 한다.

사제들이라고
왜 약점이 없겠으며 인간적으로 성숙하지 못한 부분이 왜 없겠는가?
신학교에서 10년 공부했다고 100% 인격적으로 성숙이 되어서 나오는 것은 아니다.

살아가면서, 이것 저것 겪으면서 체험을 하는 건데,
어렵고 약점이 보일 때 마다 그것을 내리치면 사제는 기댈 데가 없다.
사제가 아무리 사목이 힘들어도 '지금 이 순간에도 날 위해 기도해 주는
마리아 할머니가 계시겠지!'하는 생각을 하면 신이 나는 것이다.

- 미주가톨릭 다이제스트에서 김웅렬 신부
번호 제목 세례명 조회 등록일
681 테스트입니다. [1]
본오동성당
11267 2011-09-08
680 2011년 6월 30일 오늘의 말씀과 묵상
본오동성당
10253 2011-10-06
679 2011년 7월 1일 예수 성심 대축일(사제성화의 날)
본오동성당
9318 2011-10-06
678 2011년 7월 2일 티 없이 깨끗하신 성모 성심 기념일
본오동성당
9553 2011-10-06
677 2011년 7월 3일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대축일(경축이동)
본오동성당
9010 2011-10-06
676 2011년 7월 4일 연중 제14주간 월요일
본오동성당
9425 2011-10-06
675 2011년 7월 5일 연중 제14주간 화요일
본오동성당
8854 2011-10-06
674 2011년 7월 6일 연중 제14주간 수요일
본오동성당
8445 2011-10-06
673 2011년 7월 7일 연중 제14주간 목요일
본오동성당
7909 2011-10-06
672 2011년 7월 8일 연중 제14주간 금요일
본오동성당
8066 2011-10-06
671 2011년 7월 9일 연중 제14주간 토요일
본오동성당
8087 2011-10-06
670 2011년 7월 10일 연중 제15주일
본오동성당
7927 2011-10-06
669 2011년 7월 11일 성 베네딕토 아빠스 기념일
본오동성당
8095 2011-10-06
668 2011년 7월 12일 연중 제15주간 화요일
본오동성당
7718 2011-10-06
667 2011년 7월 13일 연중 제15주간 수요일
본오동성당
7737 2011-10-06
666 2011년 7월 14일 연중 제15주간 목요일
본오동성당
7564 2011-10-06
665 2011년 7월 15일 성 보나벤투라 주교 학자 기념일
본오동성당
7322 2011-10-06
664 2011년 7월 16일 연중 제15주간 토요일
본오동성당
7842 2011-10-06
663 2011년 7월 17일 연중 제16주일
본오동성당
7129 2011-10-06
662 2011년 7월 18일 연중 제16주간 월요일
본오동성당
7551 2011-10-06
Tag List
Top
아래 메뉴명을 클릭하시면, 해당 페이지로 바로 가실 수 있습니다. 메뉴펼침